Manchester by the Sea

9/10. 절제의 미학.

상처의 완벽한 치료는 영화 속 허상에 지나지 않는다.
대부분 하염없이 기다릴 뿐.
그러나 시간은 그다지 좋은 치료제가 아니며,
결국 우리는 아프게 살 수밖에 없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