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말, 존댓말

<카이스트 대신 전해드립니다 2> 페이스북 페이지에 다음과 같은 글이 올라왔다. Continue reading “반말, 존댓말”

Advertisements

Brave New World

서로에 대한 배려와 존중이 없다면 어떻게 되는지를 잘 보여준다. 요즘 사회적으로 대두되는 문제인 데이트 폭력이 떠올라서 읽으면서 좀 씁쓸했다.

문장마다 기본적으로 쉼표가 다섯 개 이상, 쌍반점이 하나 이상 있는 만연체의 정수를 보여주는 데다가 상징과 비유가 넘쳐나고, 셰익스피어 인용이 너무 많아서 읽기는 좀 힘들다.

사실 멋진 신세계의 문제는 시스템 자체라기보다는, 수면 암시 교육(hypnopaedia)을 통해 태아에게 선택의 자유를 박탈하는 데에 있다고 본다. 시스템 자체는 오히려 현재 사회보다 더욱 자유롭지 않은가?

교육은 사상의 전달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다. 자신의 의견을 직접 전달하지 않으려고 객관적 사실만 전달하려고 노력해도, 은연중에 사람은 자신의 사상을 전달하게 된다. 왜냐하면, 모든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불가능한 이상, 선택적으로 제공해야 하는데, 사람이라면 어쩔 수 없이 자신의 사상과 잘 부합하는 정보를 우선하여 전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사상을 주입한다는 측면에서는 우리 교육과 멋진 신세계의 수면 암시 교육은 본질적으로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수면 암시 교육이 정부의 주도하에 일관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우리의 교육은 다양한 사상을 가진 교육자에 의해 이루어진다. 즉, 사상 경쟁이 가능하고, 이러한 경쟁 속에서 피교육자는 여러 사상을 비교 분석하여 자신의 독자적인 사상을 가질 수 있게 된다. 따라서 이 다양성이야말로 우리 사회가 멋진 신세계로 변하는 것을 막아주는 주된 원인이고, 우리는 다양성을 보존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여야 한다.